2021년을 맞이하며…

2021년 시무식 코로나 19로 밴드 라이브로 진행

많은 사람들이 지난해인 2020년은 우리 인생의 잃어버린 한 해라고 말들 합니다. 이 말대로 지난 한 해는 지금까지 살아왔던 방식과는 전혀 다르고, 이전에 경험해보지 못한 한 해를 살아왔습니다. 여러가지 당황스러움과 불편함과 낯설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함께 한 해를 살아냈습니다. 참 감사한 일입니다. 우리의 가족과 함께하는 동료와 주위 이웃의 덕분입니다.

2021년이 되었습니다. 새해가 되었지만 우리를 불편하게 하는 코로나는 치료제와 백신의 개발 소식이 들려오지만 빠르면 여름, 길면 올해 연말까지 우리를 불편하게 만들려나 봅니다. 불편하게 만드는 코로나로 인해 사람의 존재에 대하여 곰곰이 깊이 있게 생각하게 되고, 거대한 자연 앞에서 인간이라는 존재는 너무나 보잘 것 없다는 생각, 그 동안 이 땅을 살아가는 우리가 얼마나 자연을 함부로 대하였는지를 반성하는 시간도 되었습니다. 또 멈춤을 많이 하면서 내가 하고 있는 일이 꼭 필요한 일인지를 고민해 보는 시간도 되었습니다. 어려움이 우리를 성숙하게 해주나 봅니다.

이런 가운데서 2021년을 살아가고자 합니다.

장애인거주시설 무궁애학원은 근로기준법에 의해 충원된 직원들과 함께 일과 가정의 균형을 통해 변화하는 서비스 방식을 지속적으로 고민하며, 거주서비스를 지원받는 장애인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한 해가 되고자 합니다.

무궁애학원 박민현 원장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